즐겨찾기추가  
구미시승마장
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찾아오시는 길
구미시청링크 옥성면사무소링크
통합검색
승마장소개 시설/이용안내 프로그램안내 승마정보 대회안내 고객커뮤니티
 
 
 
 
 
 
HOME > 시설/이용안내 > 레슨안내
올바른자세 승마&하마법 승마란? 평보 부조 속보 구보
  승마는 말과 기승자의 상호작용을 통해 운동을 하며, 말과 기승자가 서로에게 운동을 할수 있게하는 운동중 유일하게 살아있는 동물을 도구로 사용하는 스포츠의 일종입니다.

기초승마는 말을 어떻게 다루고 기승할때 어떠한 방법을 통해 말을 움직이게 할 수 있는지를 배우는데 목적을 둡니다. 말은 살아숨쉬는 존재이기 때문에 도구적으로 사용한다기 보다는 인간을 태워줌에 대한 고마움을 느끼고 기승을 한다면 말도 기승자에게 신뢰감을 얻을 것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단지 말을 탄다는 의미외에 현대인의 생활형태에 부응하여 레져 스포츠로서가 아닌 다이어트, 건강관리, 청소년의 정서교육의 목적으로 승마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승마법]

안장의 복대를 확인하고 안장이 정확하게 장치가 되어있는지 확인합니다. 그렇지 않을 때에는 절대 승마를 하면 안됩니다.
승마 전에는 반드시 등자끈의 길이를 조절 해야 하는데, 이는 전에 승마를 하였던 기승자의 다리의 길이에 맞추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말의 왼쪽 어깨쪽에 나란히 서서 말의 허리쪽을 바라 보도록 위치한 다음 복대끈과 등자끈을 최종점검하면 승마의 준비 동작이 완료됩니다.

승마를 하기위한 정확한 고삐의 조작은 왼손으로 고삐를 같이 잡고 고삐를 잡은 왼손이 가벼운 연결을 하여 말의 등선 마루위에 위치 하도록 하는데 승마자의 느낌이 말의 입과 연결이 된듯하게 잡으면 됩니다.

등자쇠를 오른손 으로 잡고, 등자쇠의 구멍이 승마자 쪽으로 향하게 한 다음, 왼발을 들어 등자쇠의 구멍에 넣고, 승마자의 키가 작고 큰가에 따라 다르겠지만 몸을 움직여 오른손으로 안장꼬리 부위를 잡으면 승마 시 많은 도움이 됩니다.

승마자의 왼쪽 발이 말의 겨드랑이 쪽으로 향하게 하고 오른발에 무게를 실어 스프링처럼 뛰어올라 왼발로 무게중심을 이동하며 말에 오릅니다.. 오른발은 말의 엉덩이에 닿지 않게 하여 큰 원을 그리며 안장에 앉고 안장 꼬리를 잡고 있던 오른손은 안장의 앞쪽을 잡는 동작을 동시에 이루어 지도록 합니다.

안장에 앉을 때에는 승마자의 몸을 안장에 올려 놓듯 살며시 앉도록 하여야 합니다. 안장에 앉게 되면 오른발을 조심스럽게 이동하여 등자쇠를 끼우도록 합니다. 이렇게 되면 승마를 완전하게 끝마친 상태로서 양쪽 등자끈의 길이가 적당한지 살펴보도록 합니다.



[하마법]

하마를 할 때 에는 고삐를 왼손에 모아 쥐고 말의 등선마루 부위에 놓고 오른손으로 안장의 앞부분을 잡습니다.

오른쪽 발을 등자에서 빼고 등선마루와 안장머리를 잡고있는 팔에 약간의 힘을 주어 체중을 싣고 오른쪽 다리를 들어올려 넘겨서 왼쪽다리 옆으로 오게 합니다.

승마자의 오른쪽 다리가 말의 엉덩이를 건드리지 않고 넘겨지면 안장 머리를 잡고 있던 오른쪽 손을 안장의 뒷부분을 잡아 체중을 지탱합니다.

이제는 등자쇠로 부터 왼쪽 발을 뺄 수 있을 만큼만 팔에 힘을 주어 몸을 들어 올린체 발을 빼며 땅으로 미끄러지듯 내려오는데 몸을 안장에 가깝게 붙이고 양발에 똑같이 무게중심을 실어 균형을 잃지않고 내려 오도록 합니다.

   
 

승마 시 고삐잡기의 올바른 자세는 기승자가 볼 때 엄지손가락이 위를 향하도록 하고 손톱이 위로 보이도록 주먹을 세웁니다. 그리고 상박은 약간 앞으로 하고 팔꿈치, 하박, 주먹 그리고 고삐, 재갈이 수평을 이루어야 합니다.

재갈은 말의 입에 연결정도가 입술의 주름이 하나는 진하게 또 하나는 반정도만 잡히도록 하고, 고삐의 연결정도는 당긴 것도 아니고 안당긴 것도 아닌 정도로 탄력이 느껴지지 않은 상태로 유지되어야 합니다.

이때 주먹은 가볍게 힘을 빼어 고삐를 쥐어야 합니다.

승마 시 올바른 앉은자세는 기승자의 엉덩이 좌골이 무게중심의 축이 되고 , 머리 , 어깨 , 허리 그리고 발의 뒷꿈치가 일직선이 되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어깨, 등, 허리에는 힘을 뺀 상태로 유지하여야 말에게서 전달되는 여러가지 말의 걸음의 율동을 부드럽게 받아들일 수 있고 , 기승자가 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각종 신호의 전달매체가 무리없이 말에게 적용될 수 있습니다.

반면 올바르지 못한 앉은 자세는 기수의 몸을 경직되게 하고 말의 각 신체부위를 불편하게 할 뿐 아니라 승마자의 신호 전달이 정확하게 되지않아 말로 하여금 혼돈을 일으키게 하고 말이 거부반응등을 나타내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승자의 몸이 앞으로 기울어지면 기승자의 무게중심이 말의 어깨에 오게 됩니다.

이때 말은 앞다리에 밟아 버티는 힘이 약해져서 앞쪽으로 뒤뚱거리게 되며 중심을 잡기 위하여 재갈에 중심을 의지하며 앞으로 달리게 되거나 멈추어서게 됩니다.

승마 시에는 기승자 스스로가 땅위에 섰을 때와 마찬가지로 무게중심이 발바닥으로 전달되도록 자세를 갖는 것이 올바른 승마의 자세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올바른 부조는 기승자와 마필과의 대화수단으로서 승마 시 기승자와 말과의 약속된 특정 신호의 전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부조는 주부조와 부부조로 나누는데 주부조는 기승자의 체중, 주먹, 기좌등이고 부부조에는 음정, 채찍, 박차, 종아리등이 있습니다. 승마 시에는 이러한 주부조와 부부조등의 신호전달매체가 동시 다발적으로 전달됨으로써 비로소 말은 기승자의 의도대로 올바른 동작을 하게 됩니다.

올바른 기좌는 기승자의 신체부위가 말에게 밀착되는 부위로 기승자의 엉덩이와 엉덩이 좌골이 안장 위가 아니라 안장 속에 밀착되도록 하고 허벅지, 무릎, 종아리 그리고 발바닥 까지를 기좌라고 합니다. 안정된 기좌의 역할은 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전달매체를 안정시키고 기승자와 말의 중심을 일치시켜 줍니다.

주먹부조는 말의 주둥이에 물린 재갈에 연결된 고삐로 말의 전진력을 통제합니다. 주먹으로 말머리의 높이를 조절하고 말의 균형 혹은 보폭을 변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기승자는 고삐를 잡은 손과 말의 주둥이에 연결되어 있는 고삐를 통해 항상 가볍게 연결되어 있어야 하며 끊임없는 조화를 이루며 말이 전진 하려는 의지를 유지 하여야 합니다.

다리부조는 말의 후구를 통제한다. 종아리를 말의 배에 붙이거나 복대 뒤에 바로 놓고 필요에 따라 조이거나 가볍게 치는 식으로 다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두 다리는 말의 후구에 있는 원동기의 힘과 추진을 만들고 유지 하기위해 함께 사용됩니다. 다리부조는 말의 엉덩이 부위를 통제합니다. 종아리는 압력을 가하기 전에 말의 옆구리에 닿아있어야 합니다.

체중의 부조는 말의 속도 조절과 말의 균형 유지에 이용됩니다. 원운동 혹은 선회를 할 때 기승자의 체중부조는 말이 균형을 잡는데 도움을 줍니다. 말의 엉덩이와 기승자의 엉덩이가 평행을 이루고, 말의 어깨와 사람의 어깨가 평행을 이루며 안쪽 다리의 뒤꿈치는 잘 내려서 체중이 안쪽 좌골에 실리게 합니다. 다리부조의 사용과 함께 양 좌골에 실린 체중의 압력은 말을 앞쪽으로 보내는데 도움을 줍니다.

음성의 부조는 말에게 의사전달을 함에 있어 매우 유용한 부조입니다. 음성을 사용하는데 있어서는 그 높낮이가 중요하다. “워”라는 단어는 말에게 멈추라는 의미입니다.. 말을 완전하게 세우고 싶다면 명령하는 어조로 음성을 사용합니다. 만약 단순히 속도를 조금만 늦추고 싶다면 달래는듯한 음성을 쓰면됩니다. 말이 흥분해 있거나 두려워 할 때 조용한 음성은 말을 진정 시키는데 도움을 줍니다.
이제 여러분은 4가지의 부조와 그것을 사용하는 방법을 배웠고 말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알려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위의 부조를 이해하고 몸으로 익혀서 말과 대화를 하며 교감을 느낄 때 상호간에 친구가 되는 것이 가능할 것입니다.

   
 

말의 걷는 방법 중에서 가장 느린 것으로, 발을 내딛는 순서는 우후지로부터 내딛으면 우전지, 좌후지, 좌전지 순의 4절도로 이루어지며, 걷는 속도는 1분에 약 110m를 표준으로 합니다.

이때 보조는 느긋하고 규칙적으로 걸어야 합니다. 평보는 4박자 운동으로 왼쪽 뒷다리, 왼쪽 앞다리, 오른쪽 뒷다리 오른쪽 앞다리 의 순으로 움직여 말이 정확하게 걸을 때 4번의 발굽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평보는 말을 안정하게 해 말이 피로하지 않고 장시간 계속할 수가 있으며 말의 컨디션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평보의 종류

- 보통 평보 : 평상적인 보폭으로 1분간 100보를 걷는 속도의 걸음

- 수축 평보 : 보통평보 보다 보폭은 단축되나 목을 높이고 걸음을 보다 높이 걸으며 당당하고 활력이 있는 걸음

- 중간 평보 : 신장평보의 중간 정도

- 신장 평보 : 보폭을 될 수 있는 대로 넓게 하여 걷는 보도가 신장된 평보. 뒷다리가 앞다리 발자국을 넘어 딛는 것이 원칙이다.

- 자유 평보 : 휴식을 위한 걸음으로 고삐를 늦추어 말의 머리를 자유스럽게 내뻗게 하여 긴장을 완화 시키는 걸음.

평보를 하기 전에 먼저 마상에서 자세를 유연하게 하는 것을 먼저 익혀야 합니다. 기승자의 몸과 마음이 긴장되어 있으면 안정된 동작이라도 말과의 리듬을 잃게 됩니다. 자세를 익힐 때 올바른 앉은 자세에서 어깨,등,허리에는 힘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때 기승자의 무게중심은 양쪽 어깨의 견갑골을 통하여 척추를 타고, 허리와 엉덩이 좌골로 무게의 중심을 실어주고 안장 깊숙히 앉습니다. 그리고 기좌를 통하여 엉덩이, 허리무릎, 종아리, 뒷꿈치, 발바닥으로 무게중심을 똑바로 내려가게 해야 합니다.

   
 

말의 대각선 앞 뒷다리(좌전지 - 우후지, 또는 우전지 - 좌후지)가 동시에 걷는 2절도의 걸음입니다.

속보의 좋고 나쁨은 걸음의 탄력성과 일정도, 유연성, 활발성, 경쾌성 및 추진 기세등에 의해 평가 됩니다.
속보는 규칙적인 2절도(2節度)의 보법으로서 대각선상의 앞다리가 동시에 움직입니다. 또한, 속도는 시간당 약15km를 갈수 있으며 이 속도는 훈련을 통해서 늘이고 줄일 수가 있습니다. 또한, 마필의 좌우 근육에 고른 발달을 시켜주며 조교하기에 적당한 보법입니다.

대각선상의 두 다리를 동시에 움직이기 때문에 말은 한번의 보폭에 두번의 발굽치기(Hoof-beats)를 하게 됩니다. 오른쪽 뒷발굽과 왼쪽 앞 발굽을 동시에 치므로써 좌측대각 버팀쌍(Left Diagonal Support)이 이루어지고, 나머지 다른 두 다리로는 우측 대각 버팀쌍(Right Diagonal Support)을 형성하게 됩니다.

이와 같이 속보는 버팀쌍의 위치가 서로 번갈아 가며 바뀌는 일련의 과정인 것입니다.

속보에서의 일반적인 규칙은 항상 두개의 발굽은 땅에 닿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사대지 변화(斜對肢變化 : Diagonal Change)시 에는 말은 순간적으로는 허공에 떠 있는 상태가 됩니다. 즉, 오른쪽 앞다리와 왼쪽 뒷다리 그리고 왼쪽 앞다리와 오른쪽 뒷다리가 서로 쌍이 되어 번갈아 가며 2박자의 발놀림이 계속되는데 이때 한 쌍의 다리가 뜨게 되고 다른 한 쌍의 다리가 착지할 때까지의 순간에는 공중에 뜨는 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보폭은 평보에서와 같이 확실한 구분을 두고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 서로 겹쳐지면서 일어나는 것처럼 보이게 됩니다.

속보의 종류

-보통 속보 : 분당 220m를 가는 평상적인 속보로 뒷다리가 정확히 앞다리 의 발자국을 밟는 것을 원칙으 로 합니다.

-수축 속보 : 속도는 감속, 보폭은 감축, 이때 말의 행동은 머리를 높게 들고 콧등을 수직 상태로 만드는 수축에 의한 강한 전진
                  기세가 있으며 동작이 경쾌한 속보입니다.

-신장 속보 : 보폭을 최대한 넓게 하여 걷는 속보, 앞다리를 내어 뺃고 뒷다리가 몸체 밑으로 깊이 디뎌서 강한 탄력이 있는 속보
                  입니다.

속보 운동에서 기승자의 운동 방법은 좌속보 (坐速步:Sitting Trot)와 경속보( 輕速步 : Rising Trot) 의 방법이 있습니다.

좌속보 (Sitting Trot)의 리듬에 잘 따를 수 있게 하려면 기승자는 어깨, 등, 허리를 유연하게 가져야 합니다.

특히 위 아래로의 반동을 받게 되므로 몸의 유연함이 가히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속보의 동작에서는 기승자가 무게중심을 얼마나 잦게 잘 유지할 수 있느냐가 포인트가 되는 것입니다.

기좌는 엉덩이와 좌골을 유연하게 하고 양쪽 다리가 땅을 향해 뻗어지는 이미지로, 안장 위에 앉는 것이 아니라 안장 속에 파묻히듯 하는 감각이 되는 자세입니다. 이때 다리는 말의 몸을 가볍게 감싸안고 발 뒷꿈치는 기승자의 무게중심을 중력이 아래로 끌어당겨지는 느낌으로 뒤꿈치가 약간 내려가도록 합니다.

다리에는 힘을 주지않고 부드럽게 말의 몸에서 전해오는 율동을 따라갈 수 있어야 하고, 허벅지나 무릎에 힘을 주게 되면 기승자의 무게중심이 올라가므로 발뒤꿈치가 올라가고 기승자의 허리와 어깨에도 힘이 들어가게 됩니다.

<좌속보시 자세 교정을 위한 방법>

한쪽 손가락을 안장의 머리를 걸고 한손에는 고삐를 모아 쥡니다. 말이 한걸음씩 나아갈 때마다 안장을 들듯이 말과 함께 앞으로 나아갑니다. 이때 느껴지는 허리 뒤에 있는 작은 근육의 동작이 무게 중심인 '배꼽을 앞으로 밑으로' 유도합니다.

자세는 올바른 앉은 자세를 유지하고 안장의 머리를 잡은 손과 어깨는 경직되어서는 않됩니다. 그리고 기승자의 밸런스가 안정이 되면 천천히 손을 놓고 손을 들거나 머리를 잡아 경직되었던 어깨와 팔의 긴장을 풀어줍니다.

경속보(Rising trot)시에 기수가 취해야 할 행동은, 기수 자신의 힘의 소모를 최소로 하고 말의 동작에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흔들리는 방동효과를 상쇄하는 데에 촛점이 맞추어져야 합니다.

말이 앞으로 나가려고하는 동작을 잘 이용함으로써 얻어질 수 있습니다. 경속보시 기수의 동작은, 사대지변화시의 미는 효과(Pushing effects)와 중력의 법칙이 복합작용해 일어나는 것입니다. 전체적인 동작은 다음과 같은 3단계를 거쳐 이루어집니다.

1. 상승단계 : 최초의 앞으로 나가는 동작에 의한 상승단계

2. 체공(滯空)상태 : 중력의 힘을 상쇄시키는 두번째 동작의 들어 올리는 힘과 이 두 힘의 작용과 반작용의 상태.

3. 원위치로의 복귀 : 체공동작의 효과가 소멸되면서, 기수는 중력의 작용에 의해 안장에 내려 앉게 된다

<경속보시 자세 교정을 위한 방법>

속보의 리듬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 경속보가 말이나 기수에게 몹시 힘겨운 운동이 되고 맙니다. 기승자는 기본적인 가세를 잊지 말고 항상 말의 동작을 잘 느낄 수 있어야 합니다. 좌속보에서와 마찬가지로 올바른 앉은 자세로 계속 움직이는 말의 율동을 자신의 무게 중심을 말에 맞추기 위해서는 기승자 자신의 허리를 뜨게 하여야 합니다.

말의 뒷다리에서 안장으로 전해져 오는 (엉덩이를 미는)힘을 배꼽부터 앞으로 끌려가듯 허리를 뜨게 하고, 안장에 다시 앉을 때는 무릎부터 내리면서 안장 머리에 앉는 다는 느낌으로 앉아야 합니다. 그래야만 엉덩이가 안장에 제대로 앉을 수 있고, 말에 맞추어서 전진하는 이미지를 결코 잊지 말아야 합니다.

다음에는 말을 서 있게 하거나 걷게 하면서 등자를 밟고 서서 안장에서 허리를 뜨게 하는 감각을 익힙니다. 이때 등자에 걸리는 무게는 허리가 들려졌을 때나 내려졌을 때나 달라지지 않게 합니다.

발바닥은 항상 지면과 평행이 되게 유지하여야 합니다.
위의 동작들을 배꼽이 앞으로 끌려나갈 때 "하나" 안장에 앉을 때 "둘" 이라고 하고 마음속으로 "하나,둘"리듬을 세면서 하는 것이 효과 적입니다. 이 리듬을 숙련되게 하면 고삐를 당기지 않고도 말의 도보(걸음의 폭, 빠르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경속보 리듬의 강약조절로)

<경속보 때 잘못과 교정>

말의 율동에 맞추지 않고 자기만의 동작으로 기승하는 경우는 초보일 때 겪는 동작으로 예를 들어 동작을 자동차에 비하면 말은 10Km로 가고 있고 기승자는 50Km로 또는 5Km로 말의 율동과 맞추지 못 할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는 무조건 생각없이 일어서는 것 보다는 안장으로 전해오는 (엉덩이가 튀어 오르는) 율동을 조금씩 점차적으로 비스듬히 앞으로 일어나고 앉고를 반복하며 마음속으로 "하나, 둘" 구령을 붙입니다. 그러다 보면 엉덩이가 편한 상태로 상, 하 운동이 됩니다. 이때 그 리듬 대로 유지하도록 노력 합니다.

고삐를 당기면 일어서는 것은 매우 잘못된 것입니다.

고삐를 당기게 되면 말의 입에 고통을 주게 되고 어깨에 힘이 들어 갑니다. 그리고 말은 머리를 앞으로 기승자의 손을 당기게 되고 흔들게 됩니다. 일어서는 동작에 주먹을 앞으로 허리와 같이 끌려나가듯 보내고 (10Cm정도)어깨에 힘을 주지 않습니다.

이렇게 하면 머리나 가슴을 지나치게 앞으로 내미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안장 뒤로 걸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갈기를 잡고 일어서는 동작을 연습하여도 됩니다.) 기좌와 등자의 밸런스 몸을 똑바로 세우다 보면 무릎이 죄어지고 다리가 옆으로 뻗어져서 엉덩이가 뒤로 처지거나 다리가 노젓기를 하듯 앞 뒤로 움직이는 경우. 이러한 기승자는 기좌에 주어지는 무게중심이 기좌 보다는 등자에 많은 힘을 실게 되므로 기좌의 허벅지, 무릎, 종아리가 밀착되지 않게 됩니다.

이때는 발바닥은 지면을 딛는듯한 느낌으로 하고 기좌는 말의 몸을 가볍게 감싸 안아야 합니다.

말의 몸을 기좌로 그자리에서(올바른 앉은 자세) 뒤로 V자 모양으로 감쌉니다.(말가슴에서 엉덩이쪽으로-젖은 수건을 걸치듯)

   
 

구보는 3박자로 하나의 짝을 이루는 3절도의 운동이면 분속 320Km로 부드러우면서 율동적인 보조(pace)이며, 기수는 구보가 갖은 흔들리는 듯한 동작을 기분 좋게 즐길 수 있습니다. 모든 보조 중에서 말 등의 움직임이 가장 율동적인 것이 구보입니다.

구보에서 말은 나름대로의 진취성을 발휘하며 결과적으로 다소간 높은 자세를 취합니다.

목과 머리는 약간 흔들게 되는데, 이는 선행의 앞다리가 땅을 차고 나갈 때는 목을 들어 올리고, 그 다리가 착지(着地)할 때는 목을 숙이게 되기 때문입니다.

1. 도약을 위한 발굽치기 : '내방(선행의)'뒷다리와 '외방' 앞다리의 (동시에 일어나는 )발굽치기
2. 체공 : '내방(선행의)'앞다리의 발굽치기와 체공.
3. 착지 : 짧은 순간의 체공상태 후, '외방' 뒷다리의 발굽치기. 등으로 이루어집니다.

구보는 회전하는 우측으로는 우구보, 좌측으로는 좌구보를 실시합니다. 이는 회전하는 방향과 마체가 비약하는 방향이 일치하게 하기 위한 때문이며, 이렇게 해야 자연스럽게 회전할 수가 있습니다.

마체의 비약운동이 회전하는 방향과는 반대인 구보를 반대구보(反對鷗步)라 하는데 이것은 말의 한쪽 편에만 큰 부담을 주어 회전하는 데 더 많은 힘이 필요하게 되며, 균형을 잃고 회전이 곤란해집니다.

그러나 마체의 훈련상 의도적으로 반대구보를 실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전지는 우구보, 후지는 좌구보를 하여 부자연한 보법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부정구보(不正驅步)라합니다. 부정구보를 하는 원인은 마체에 이상이 있든가 기수의 그릇된 부조 조작으로 생기며, 마체 전후에 부자연스러운 반동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만일 부정구보가 되었다면 속보로 전환하고 나서 다시 올바른 구보로 발진해야 합니다.

구보의 종류

-보통구보 : 분당320m의 평상적인 구보로 후구의 동작에 의하여 발동되는 추진력이 중요시되는 걸음
-수축구보 : 보폭을 단축하여 보통구보보다 굴요된 상태로 걷는 걸음. 수축속보와 마찬가지 요령
-중간구보 : 보통구보와 신장구보 사이에 있는 걸음. 중간속보와 요령이 동일
-신장구보 : 분당420m룰 가는 구보로 속보와 신장 요령과 동일
-답보변환 : 구보시 공중에서 다리를 변화하는 것으로 특정지점이나 일정한 걸음마다 변환한다. 답보변환시 마체는 직진 유지

구보시 유의 사항

구보시 오른쪽 앞발이 먼저 나가는 것을 우구보라 하며 반대로 왼쪽 앞발이 먼저 나가는 것을 좌구보 라고 한다. 오른쪽 방향으로 구보를 할 때 우구보를 하여야 하며 왼쪽 방향으로 구보할 때 좌구보를 하여야 한다. 그렇게 하여야만 말에게 부담을 주지 않아 말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보에서의 기승자의 감각과 자세

말의 동작들은 기수의 궁둥이를 선행(내방)하는 쪽으로 미는 경향이 있으며, 반대쪽에 있는 다리를 말쪽으로 잡아 당기는 경향이 있다. 이런 감각으로 인해, 기수는 내방다리보다 외방다리를 사용하는 것이 더 쉽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방향을 눈으로 확인하게 위해서는 기수는 말의 어깨를 쥐래야 합니다. 내방 어깨의 움직임이 외방 보다 선행하고 더욱 전진기세가 가중되어가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어깨 앞으로 보이는 발굽도 선행방향(내방)을 가리켜 줍니다.

구보로 말을 탈 때

구보를 하는 말을 처음 타면 겉으로 보기보다 스피드와 말의 율동을 크게 느껴서 기승자가 밸런스를 잃기 쉽습니다. 또한 말은 평보나 속보에 비해 몸을 크게 서서 속력을 내므로 기수가 조금만 밸런스를 잃어도 말은 즉시 영향을 받게 됩니다.

뒷다리의 강한 추진기세로 기승자의 몸은 앞뒤로 많이 움직이게 되고, 때로는 경속보를 하듯 엉덩이가 위로 들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지 않으려면 먼저 올바른 앉은 자세에서 말에서 전해오는 율동을 기좌로 부드럽게 말은 감싸 안아 비스듬히 앞으로, 밑으로 미는 느낌으로 율동에 맟추어 앞으로 미끄러져 갑니다.

그리고 약간 멈추는 듯한 느낌이 들고 다시 앞으로, 밑으로 미는 느낌 을 반복합니다.

이때 시소를 타는 것과 같은 이미지입니다. 기승자의 주먹은 말의 머리에 움직임에 따라 조금씩 따라가는 것이 중요합니다.(말의 입에 영향을 주지 말아야 합니다) 처음에는 올바른 앉은 자세를 가지기가 어려움으로 안장의 머리를 잡고 조마색으로 실시하고 점차적으로 밸런스가 잡혀감에 따라 고삐를 잡고 연습합니다.